렌트카 싼곳

렌트카 싼곳

렌트카 싼곳 한번에 목돈을 들여 새 차를 구매하는 대신 장기렌터카를 이용하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어 주목된다.

이는 자동차에 대한 인식이 소유에서 소비 개념으로 변하면서, 정부 부처 관계자를 비롯해 대기업이나 중소기업 임원들이 주로 이용해왔다.

 

장기렌터카가 개인 고객으로의 이동이 렌트카 싼곳 가파르게 급증한 때문이기도 하다.

렌터카 등록대수는 올해 들어 지난 6월까지 총 67만8065대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1년에는 28만8634대에 머물렀지만, 2013년에는 37만1856대, 2015년 54만3657대, 2016년 63만8050대로 크게 급증한 수치다.

이처럼 매년 15% 이상의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렌터카 시장에서는 롯데렌탈이 24.8%의 점유율을 나타내고 있다.

 

이어 AJ렌터카 11.4%, 현대캐피탈 9%, SK네트웍스 8% 수준을 보이고 있다.

장기렌터카의 장점은 새 차를 사는 것보다 초기 목돈 부담이 없는 데다, 15인승 이하의 전 차종을 신차로 사는 것처럼 색상이나, 옵션, 트림별 모델까지 자유로운 선택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여기에 1~5년간 고민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으로 꼽힌다.

계약이 끝나면 타고다니던 장기렌터카를 자신의 차로도 인수할 수도 있다는 점도 편의성을 높인다.

도로 위를 달리는 렌터카가 5년 새 두 배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는 15% 늘어난 데 그쳤다.

 

자동차를 구매하기보다 빌려 타는 사람이 늘고 있다는 얘기다. 장기 렌트, 차량 구독, 공유차 등 자동차를 빌려 타는 서비스가 다양해졌기때문이다.

‘소유’에서 ‘공유’로 소비 트렌드가 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8일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전국에 등록된 렌터카는 지난 5월말 90만4159대였다. 2014년 12월 말 45만9028대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이 기간 렌터카 등록 업체는 959개에서 1080개로 121개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매년 렌터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반드시 내 차를 가져야 한다’는 인식이 사라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업계는 장기 렌터카 시장의 성장세에 주목하고 있다. 통상 1년 이상 자동차를 빌리면 장기 렌터카, 그 이하는 단기로 분류한다. 단기 렌터카는 개인이, 장기는 법인이 주고객이었다. 하지만 요즘은 장기 렌터카 서비스를 이용하는 개인이 빠르게 늘고 있다. 국내 렌터카 시장 점유율 1위인 롯데렌탈에 따르면 2014년 3월 21.7%에 불과했던 개인 장기렌터카 고객 비중이 올 3월 38.9%로, 5년 새 17.2%포인트나 높아졌다.

 

홈페이지바로가기